최종편집일2019-09-16 17:36:45

[상주] 리그 5위 상주상무, 포항전 순위 굳히기 나서

기사작성 : 2019.08.16 (금) 11:19:27

 

[새마을체육과]상주상무, 18일 포항전서 상위스플릿 순위 굳히기 나선다.JPG

제주를 꺾고 리그 순위 5위에 안착한 상주상무가 이번에는 포항을 안방구장으로 불러들여 상위스플릿을 향해 순위 굳히기에 들어간다.

 

하나원큐 K리그1 26라운드 상주상무와 포항스틸러스 경기가 오는 18() 오후 8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펼쳐진다.

 

김태완 감독이 이끄는 상주상무는 최근 5경기 대구-울산-성남-경남-제주를 상대로 311패의 성적을 보이는 가운데, 승점을 차곡차곡 쌓아올린 결과 7위에서 단숨에 5위까지 상승하면서 목표로 두고 있는 상위스플릿 진출에 한 걸음 더 나아갔다.

 

 8월 한달은 상주상무가 그동안 호흡을 함께한 병장 선수들이 대거 전역을 앞두고 있어, 새로운 스쿼드로 스플릿 라운드까지 다시 발을 맞춰 가야하는 부담감 속에, 이번 한달을 승점 사냥에 주력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부상으로 한동안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했던 강상우가 재활치료로 부상을 털어내고 복귀전에서 자신의 진가를 어김없이 발휘했다. 후반 교체 투입으로 들어온 경남전에서 결승골을 뽑아내며 팀에게 승리를 안겼고, 이어지는 제주전에서는 기다렸다는 듯 2골을 몰아치며 2연승을 이끌어 가면서 새로운 해결사로 등장했다.

특히 이번 3차전에는 이규성과 김민혁이 경고 누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지만, 직전 경기인 제주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물오른 경기력을 선보인 심동운과 강상우는 두 선수 모두 친정팀이 포항으로서 상주에 오기 전 포항의 유니폼을 입었던 두 선수가 보여줄 활약에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포항과의 역대 전적은 7210패다. 최근 5경기 성적을 보면 311패로 상주가 우세한 전력을 보이고 있으나, 포항은 최근 전북을 상대로 2-1로 패했지만 매서운 경기력을 보이고 있고, 3경기 연속 득점 중인 완델손과 신예 이수빈을 앞세워 경기를 풀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상주상무는 경기장을 찾는 팬들을 위해 이벤트를 준비했다.

참여형 이벤트인 상주상무 OX퀴즈가 경기 당일 1830분부터 진행된다. 경기, 선수, 캐릭터 등 상주상무와 관련한 다양한 문제가 나오며 최종 10인에게는 백구 5호를 증정하고 최종 2인에게는 당일 경기 시축 기회와 1등 마블 레플리카, 2등 미니언즈 쿠션을 제공한다. 참여 방법은 현장과 온라인 접수로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접수는 lovesangju@naver.com으로 참가자 이름과 연락처를 남기면 신청이 완료된다.

 

또한, 19시부터는 상상파크 야외무대에서 경기장 분위기를 고조시킬 상상응원단의 오프닝 댄스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EPL(6번 게이트)에서는 치어팀 상상응원단과 함께하는 응원전과 하프타임 공연으로 3연승을 향한 열기로 가득 채울 예정이다. 그밖에 상상보물찾기 이벤트가 팬들을 기다리고 있고 경기 당일 우천 시에는 선착순 100명에게 상주상무 레인코트를 증정한다.

 

K리그1 26라운드 포항전 홈경기 예매는 티켓링크 (http://www.ticketlink.co.kr)와 경기 당일 매표소에서 현장 발권이 가능하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