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08-19 17:02:14

[경북도청] 경북도, 미세먼지 저감 위해 운행제한 단속시스템 구축

기사작성 : 2019.07.16 (화) 13:03:38

-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운행제한 단속에 활용 -
- 상주인구 및 미세먼지 농도 감안해 5개시지역 우선 시행 -

 

common06.jpg

경상북도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하는 단속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이와 관련 추진절차 및 방법, 타 시도 사례, 5등급 차량 소유자에 대한 안내 등 세부사항을 논의하기위해 지난 15일 도청 정보화교육센터에서 관계자 회의를 개최했다.

도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모두 236,311(전체 등록차량의 16.5%)‘02.7.1이전에 출고된 경유차 234,926대와 1987년 이전 출고된 휘발유LPG1,385대다.

도는 먼저 1단계로 인구 15만 이상, 최근 5년간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시 지역에 우선추진 후 확대할 계획이다. 시행대상 5개 시 지역에 사업비 21억원을 투입해 무인단속카메라 46대를 설치한다.

단속시스템은 올해 말까지 설치하고 시험 가동 후 2020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간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비상저감조치 시행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행이 제한되며, 위반한 차량은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는다.

 * 과태료 : 10만원 이하(최초 적발된 시군에서 하루 1회 한해 적용)

다만, 도민들의 경각심 고취와 계도 차원에서 1회 위반시는 경고장을 발부하고, 이후에 단속된 차량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는 내부방침을 검토 중에 있다.

아울러, 5등급 차량 소유자에게 운행제한 제도를 적극 안내하고 사전에 대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도는 5등급 차량을 줄이기 위해 올해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3,96563억원) 사업과 어린이 통학차량 및 1톤 화물차량의 LPG차 전환 지원(27913억원) 사업 등을 추진중에 있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청정경북 실현을 위해 불가피하게 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5등급 차량에 대한 운행제한을 실시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도정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