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7-23 17:36:36

[경북도청] 이철우 도지사 “극한호우로부터 도민 안전과 생명 지켜라”특명

이 지사, 도내 부단체장에게 “인명피해우려지역 직접 점검하라” 지시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4.07.05 07:36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도정의 책무는 도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라”며, “이번 장마 기간에는 최고 예방, 과잉 사전대피, 최상보호의 원칙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1._이철우_도지사.jpg

도는 이번 장마가 초기에 제주도에 600mm 강우를 내리고, 충북에선 시우량 80mm 극한호우를 보이는 등 국지성과 변동성의 특징을 지닌 것으로 보고 있다.


경북은 지난해 극한호우로 인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였는데 피해 원인으로는 야간 재난, 산간 지형, 고령자 피해가 많은 것이 특징이었다.


따라서 이 지사는 인명피해 우려 지역 664개소(산사태, 급경사지, 저수지,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둔치주차장, 지하차도, 침수우려도로)에 대해서는 부단체장들이 직접 점검하도록 지시했다.


또, 이 지사는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기 전인 6월 28일 여름철 집중호우를 대비해 구미시 장천면 상장리~거의동 일원에 추진 중인 한천 재해위험개선지구사업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 상황을 점검하기도 했다.


경북도는 현재 호우·장마 대비 경북형 재난대응 대책으로 추진 중인 7대 분야 중점 관리 대상(①북부권 4개시군 극한호우 피해지역, ②경주시 토함산 석굴암 등, ③경주시 왕신저수지 인근마을, ④포항 냉천 인근마을, ⑤울진군 산불피해지역, ⑥울릉군 거북바위, ⑦외수침수 위험 지하차도)에 대해서 특별 관리를 하고 있다.


경북도는 7개 관리 대상에 대해 호우에 따른 비상근무 시 일강우·누적 강우를 확인하고, CCTV 모니터링, 위험지역 순찰 활동을 해 대피에 필요성을 판단하는 등 자연재해발생에 따른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중점 관리하고 있다.


한편, 6월 29일에는 호우에 따른 위험이 예측되는 12개 시군 525개 마을 1,002명의 마을순찰대를 최초로 가동해 재해취약지구를 사전 점검을하고, 취약계층의 안전을 확인하는 등 도민의 인명보호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앞으로 위험 상황인 시우량 80mm 및 누적 강우량 300mm이상과 산사태 주의보 발령 시 안전한 마을대피소로 과잉 사전 대피시킬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극한 호우에 상황별로 적극 대처하고, 도민 최우선 경북형 재난대응모델과 주민대피시스템을 총동원해서 어떠한 재난 속에서도 도민을 지키고 보호할 수 있게 하겠다”말했다.



대한연합방송 gumisun@daum.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