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7-23 17:14:37

[경북농업기술원] 장마철 농작물 탄저병 발생 우려...방제 철저 당부

사과, 복숭아, 고추 등 노지재배 작물 피해 우려, 발생 시 수량·소득 감소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4.07.03 07:51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본격적인 장마철 시작으로 사과, 복숭아, 고추 등 노지재배 작물에 탄저병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예방 위주의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6._사과_탄저병.jpg

탄저병은 일 평균기온이 22~27℃의 조건에서 강우가 지속되는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급격하게 확산할 수 있어 장마기간 탄저병 예방을 위한 적기 방제가 매우 중요하다.

6._고추_탄저병.jpg

최근 수년간 탄저병은 사과, 복숭아뿐 아니라 고추와 같은 노지재배 작물에 발생해 과실을 부패시켜 수확량 감소에 가장 큰 피해를 주었으며, 농업기술원 조사자료에 의하면 2023년 탄저병 발병과율이 사과 16%, 복숭아 12%, 고추 6% 이상으로 농가 소득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6._복숭아_탄저병.JPG

특히, 올해 5월의 온도는 평년과 비슷하였으나 강수량이 40% 이상 많았던 영향으로 경북 내륙지역에서 평년보다 빠른 5월 하순에 처음으로 복숭아 어린 과실에서 탄저병 발생을 확인했다.


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에서 운영하는『농작물병해충자동예보시스템』예보에 의하면 6월 20일에 복숭아 탄저병과 고추 탄저병 발생이 예보되기 시작해 철저한 방제가 필요하다.


본격적으로 장마가 시작되는 7월부터 사과, 복숭아, 고추 등 노지 작물을 대상으로 탄저병 예방용 살균제를 살포해야 하며, 특히 3~4일 연속으로 비가 오는 경우 그친 후 즉시 방제를 하되, 등록약제를 안전사용지침에 따라 살포해야 한다.


이미 탄저병이 발생한 경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병든 과실은 즉시 따내어 경작지로부터 격리하여 제거해야 한다.


조영숙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여름철 비 오는 날이 많아지고 강수량도 특정 기간에 집중되는 현상이 많아져 병해충 예방을 위해서는 적기 방제가 매우 중요하다.”라며, “병해충 정밀 예찰과 예보시스템을 통한 병해충 발생 제공 등으로 고품질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 농업 현장 지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대한연합방송 gumisun@daum.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