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5-31 00:24:09

[경북도청] 이철우 지사, “저출생 대책 사업에 재정 과감히 투입하라” 지시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4.03.26 10:05    수정 : 2024.03.26 10:06


- 저출생 대책 사업에 재정 과감히 투입하고 경북이 시범 모델 만들어 운영 후 확산 -

- 경북도, 매주 월요일 도지사 주재로 저출생과 전쟁 대책점검 회의정례화 -

- 대책점검 회의 핵심 방향은 기존대책 추진 점검 신규사업제도개선 특구 -

- 4~5월에는 다둥이 가정, 아이 돌봄 시설 등 방문해 현장 목소리 듣고 정책 반영 -

 

6E672581758D44B981144BF1012D4F6E.jpg

 

 

이철우 지사가 25일 처음으로 가진 저출생과 전쟁 대책점검 회의에서 저출생 극복 분야에 대한 과감한 예산 투입, 기존 규제제도를 뛰어넘는 저출생 사업을 위한 신도시 특구 지정, 현장의 의견을 반영한 정책 운영 등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 이 지사는 세상이 완전히 바뀌었는데 정책은 예전 그대로다. 저출생 관련 제도를 현실에 맞게 다 고쳐야 한다. 기존 규제제도를 뛰어넘어 현장에서 저출생 사업을 신속히 집행할 수 있도록 도청 신도시를 특구로 빨리 만들어야 한다.”

 

또한, “저출생 극복 분야에 과감하게 재정을 선제 투입하고 출산, 돌봄, 결혼 등 각 분야에서 도민들의 불편 사항을 접수해 정책에 반영하라.”고 지시했다.

 

저출생과 전쟁을 선포한 이 지사는 매주 저출생과 전쟁 대책점검 회의를 직접 주재한다. 그간 주말휴일 등 수시로 개최했던 대책점검 회의를 매주 월요일로 정례화했다.

 

경북도는 25일부터 매주 월요일 오전, ‘저출생과 전쟁 대책점검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존 간부회의와는 별도로 운영되며 저출생 대책과 점검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 된다.

 

이 회의는 저출생과 전쟁의 종합상황점검회의체로 핵심 방향은 기존대책 추진 점검 및 빠른 현장 집행 신규사업 발굴 및 제도개선 사항 정비 기존 규제제도에 구애받지 않는 특구 시행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4년 제1회 추경예산 중 저출생 대책 분야 예산 편성 현황 및 확대 방안, 소상공인 지원방안 등 실국별 실행 과제 점검, 공동체아이를 핵심으로 한 제5대 정신 운동 추진 방안 등이 집중 논의 됐다.

 

올 초부터 이 지사는 목마른 자가 샘 판다는 매우 절박한 심정으로 저출생과 전쟁을 선포하고 저출생 대책을 도정 가장 앞에 세워 추진하고 있다. 저출생 극복에 대한 이 지사의 강력한 의중과 진정성이 보이는 대목이다.

 

또한, 이 지사는 국회의원 시절부터 쌓아온 중앙부처, 민간기업 등 인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완전 돌봄 특구, 산단 특화 돌봄교육 통합센터 등 주요 저출생 극복 현안 사업을 건의하는 등 국비 확보, 규제개선 및 민자 유치에도 노력하고 있다

 

향후, 경북도는 5월 가정의 달을 전후해 어린이집, 돌봄센터, 다둥이 가정, 가족 친화 기업 등을 방문해 재능기부, 봉사활동, 애로사항 청취 등을 통해 현장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고 아이가 행복하고, 가족이 우선인 문화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