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4-23 15:55:51

[상주] 월동 후 마늘, 양파 적기 예찰 및 방제로 튼튼하게 키우세요.

- 약제 방제 및 시비관리에 세심한 관리 당부 -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4.02.23 11:11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조인호)는 최근 이상기상으로 양파, 마늘의 병해충 발생시기가 지난해보다 빨라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초기 약제 방제 및 예찰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기술보급과)양파 노균병.png

 

올해 상주시의 2월 평균기온이 3.7로 평년보다 2.3높았으며 강수량은 평년보다 25.9mm 많아 병이 발생하기 좋은 고온다습한 환경이 되어 마늘, 양파에서 공통으로 발생하는 노균병, 잎마름병, 흑색썩음균핵병, 고자리파리류, 뿌리응애 등의 병해충 발생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특히 양파에서 많이 발생하는 노균병은 잎에 담황색 원형 반점이 형성되며, 병이 진전될수록 잎 표면에 회백색 균사를 형성하며 기온이 오르면 2차 감염을 일으켜 확산되어 피해가 커진다.

 

따라서 1차 감염된 주는 바로 제거하고 침투이행성 약제 방제로 2차 전염을 예방하거나 병반이 확산되기 전 서로 다른 계통의 방제약제를 교호로 살포해 병 확산을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인수 기술보급과장은 월동 후 마늘, 양파 생육적기 예찰과 약제 방제를 통해 피해를 줄이고 생산량과 품질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시비관리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당부하였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