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5-31 00:59:09

[상주] 상주박물관, ‘상주 낙동강, 터전과 삶’ 공동기획전, 전시 기간 연장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4.02.21 10:06   

 

상주박물관(관장 윤호필, 이하 박물관)은 상주박물관·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공동기획전 상주 낙동강, 터전과 삶전시를 331()까지 연장 운영한다.

 

(상주시 상주박물관)상주 낙동강, 터전과 삶 전시 포스터.jpg

 

상주 낙동강의 자연·역사환경을 비롯하여 그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삶의 이야기를 담은 이번 전시는 당초 225일까지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잊혀져가고 있는 상주 낙동강의 강문화를 대중에게 알리며 많은 사람들의 호응을 받아 전시 연장을 결정하게 되었다.

 

전시는 1상주 동쪽에 흐르는 강’, 2삶에 흐르는 강’, 3마음에 흐르는 강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부에서 낙동강의 자연·역사환경을 개괄하고, 2부에서는 농부·어부·뱃사공 등 낙동강 사람들의 삶의 이야기, 3부에서는 친수(親水)와 문화공간으로서 낙동강을 살펴보고 있다.

 

연장기간은 다가오는 3월 한 달간이다. 상주 낙동강과 그곳에 녹아든 우리의 지난 이야기를 들여다볼 소중한 기회를 박물관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누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