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5-30 06:52:51

[경북도청] 2024년 경북의 더 넓어진 성장판, 우리의 활력으로 채우자!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4.01.03 11:48    수정 : 2024.04.29 09:38


- 이철우 도지사, 순직공무원 추모비 참배 안전이 최우선강조 -

- 직원들과 검무산 올라 2024년 새해 힘찬 비상 다짐 -

 

- 민간·시장 중심의 쉼 없는 변화와 혁신으로 대한민국 지방시대 주도 -

 

23DF980E10064864928AB5CA44E63EF4.jpg

 

 

우리가 만드는 기회! 새로운 경북시대를 열어갑시다!”

 

이철우 도지사는 12일 간부공무원들과 함께 도청 대구·경북 상생의 숲에 건립한 경상북도 순직 공무원 추모비를 찾아 참배하고 직원 200여 명과 검무산 정상에 올라 2024년 경북의 힘찬 비상을 다짐하며 새해를 시작했다.

 

이철우 지사는 순직공무원 추모비에 헌화·참배한 뒤 방명록에 고귀한 희생 헛되지 않도록 도민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도민의 생명과 재산, 무엇보다도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도민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우리가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 올해 안전행정실을 출범시킨 만큼 소방과 함께 현장 중심의 재난대응체계를 강화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일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민선
83년 차를 맞아 허례허식을 걷어내고 모든 분야에서민간과 협력해 신산업 육성, 일자리 창출 등 도정 역점과제에 대한 가시적 성과를 일궈내며 경북이 주도하는 지방시대를 연다는 각오다.

 

25A9F73D6F3C494DBBE2C0B870E19247.jpg

 

특히, 새해에는 극한호우로 인한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산사태 방호 기능을 갖춘 다목적 마을회관을 신축해서 우선 대피장소로 지정하고 마을 이·통장을 중심으로 현장에서 판단하고 선제적으로 대피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국정목표인 지방시대라는 아젠다를 만든 주역도, 윤석열 정부와 함께 균형발전을 위한 정책들을 함께 설계한 파트너도 우리 경북이다라며,

 

 

지난해 경북의 더 넓은 성장판을 만들었다면 민자 활성화 등을 통해 올해는 그것을 제대로 살찌우는 해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우리 경북의 힘으로 기회를 만들고, 그 기회를 제대로 살려 대한민국을 살리는 경북시대를 여는 데 최선을 다하자라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