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3-06 00:11:54

[상주] 임이자 의원 ‘대구 군부대 이전, 민·군상생 부응해야’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3.12.05 11:10   

 

- 지자체 유치 과열없어야... 최종후보지 투명·명확한 기준 필요

-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부대와 방위산업을 함께 이전할 필요

 

image01.png

 

 

국회 임이자 의원(국민의힘, 경북 상주·문경)4일 국회에서 열린 대구시 군부대 이전을 위한 당정협의회에 참석하여 부대 이전은 국가안보강화와 지역발전을 위한 민·군상생 방향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당정협의회는 대구시 이전 군부대 유치를 희망하는 경북 상주시, 영천시, 의성군, 칠곡군, 군위군 등 5개 지역의 국회의원인 임이자 의원(경북 상주·문경), 이만희 의원(경북 영천·청도),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 임병헌 의원(대구 중·남구)이 참석한 가운데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 갑)이 회의를 이끌었으며, 국방부에서는 김선호 차관, 천승현 군사시설기획관, 대구시에서는 정장수 부시장, 윤영대 군사시설이전특보 등이 참석했다.

 

임이자 의원을 비롯한 경북 의원들은 각 지자체의 유치 노력이 과열되지 않고 군 임무수행여건 등 국가안보강화에 우선한 최적의 기준에 따라 부대 이전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종후보지 선정에 투명하고 명확한 기준 제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군부대 이전 대상지에는 민과 군의 협력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방위 산업시설이나 일반 산업시설이 함께 들어서야 한다는 내용을 포함하는 민군 상생 MOU’가 체결되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image02.png

 

아울러 부대와 인근 시설의 규모나 실제 정주 인구 변화 등 부대 이전에 따라 지자체가 받게 되는 파급 효과에 대해서 국방부와 대구시가 지역민에게 충분한 사전 설명을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임이자 의원은 군부대 유치는 상주 지역이 국가안보의 거점이 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음은 물론, 지역 경제에도 새로운 활력을 주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대구시 이전 군부대 유치 추진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