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2-24 17:58:39

[경북도청] 원전 예산 복원! 이철우 경북도지사 국회 찾아 호소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3.11.24 10:31   

 

- “국가 에너지 백년대계 원전!, 정치적 논리에 휘둘려선 안 돼!” -

- 원전 수출·기술혁신의 골든타임 사수를 위해 여야 초당적 협력 요청 -

 

 

7.국회방문(서삼석 예결위원장).jpg

 

7.국회방문(서삼석 예결위원장).jpg

 

7.국회방문(서삼석 예결위원장).jpg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2일 국회를 방문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및 간사, 여야 당·원내대표 등과 면담하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전액 삭감 의결한 원전 관련 예산의 복원을 호소했다.

 

앞서 지난 2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여당 의원들이 불참한 채 열린 전체회의에서 국내 소형모듈원자로(SMR) 독자모델 개발을 위한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i-SMR) 기술개발 사업 333억원, 그동안 수주 가뭄에 시달렸던 원전기업 지원을 위한 원자력 생태계 지원 예산 1,112억원, 원전 해외수출 지원을 위한 수출보증 예산 250억원, 소형모듈원자로(SMR) 제작지원센터 구축사업 1억원 등 원전산업 지원 예산 1,820억원을 전액 삭감한 2024년도 예산안을 단독 의결했다.

 

이철우 지사의 이번 국회 방문은 이와 같은 상임위 심사 결과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예결위 심사에서 관련 예산을 되돌리기 위해 긴급하게 추진되었다.

 

양당 원내대표, 예산결산위원회 위원장 및 양당 간사 등 예산 관련 주요 인사들을 차례로 면담하여 국가 에너지 백년대계인 원전산업이 정치논리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특히, 홍익표 원내대표 및 서삼석 예결위원장, 강훈식 예결위 간사 등 더불어민주당 주요 인사와의 면담에서는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i-SMR) 관련 예산은 여야 국회의원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SMR) 국회포럼을 통해 구체화 되었으며, 문재인 정부에서 계획하여 지난해부터 시작한 사업으로 내년부터 본격적인 연구개발(R&D) 착수를 앞두고 관련 예산이 전액 삭감된 점을 강조했다.

 

또 소형모듈원자로(SMR) 관련 사업 대부분은 지난해 대선 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공약에도 포함되었음을 상기시키며, 야당 차원의 대승적 협조를 통해 예산을 복원시켜 줄 것을 호소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국가 에너지 백년대계에는 좌우가 있을 수 없다면서, “세계 강대국들이 소형모듈원자로(SMR) 원전시장 선점을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는 지금, 원전 예산 전액 삭감은 우리나라 원전 수출과 기술혁신의 골든타임을 뺏는 것이라며, 원전 예산 복원에 대한 초당적인 협력과 지원을 적극 요청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