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6-20 23:27:01

[상주] 상주사벌국면 유적 발굴조사...구석기시대 유적 확인

정대교 기자    입력 : 2022.10.28 15:41   

- 유적 학술자문회의 개최...중기~후기구석기시대 유물 입증

[상주박물관] 사벌국면 엄암리 622-2 유적 발굴조사 학술자문회의 개최2.jpg

상주박물관(관장 윤호필, 이하 박물관)은 지난 26() 상주 사벌국면 엄암리 622-2번지 유적에 대한 학술자문회의를 개최했다.

 

박물관은 지난 926일부터 사벌국면 엄암리 622-2번지 일원에 대한 학술발굴조사를 실시하였으며 조사결과, 구석기시대 문화층과 고려시대 목탄요·저장용 수혈·조선시대 분묘와 몸돌·격지와 같은 구석기·백자 발·백자 접시·동이 등의 유물이 확인됐다.

[상주박물관] 사벌국면 엄암리 622-2 유적 발굴조사 학술자문회의 개최1.jpg

특히 이번 발굴조사를 통한 구석기시대 문화유산의 발견성과는 낙동면의 신상리 구석기유적, 함창읍의 교촌리 구석기유적, 화동면의 어산리 구석기유적에 이은 상주지역의 네 번째 구석기시대 유적으로 상주의 구석기 문화가 지역 곳곳에 분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점에서 의의가 크며 향후 상주의 선사 문화를 이해하는 데 귀중한 연구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본다.

 

한편, 관련 전문가를 초빙하여 유적에 대한 성격과 조사내용에 대한 사항을 전반적으로 논의한 금번 학술자문회의 결과, 유적에서 출토된 석기는 중기구석기시대에서 후기구석기시대의 것으로 판단된다는 의견이 개진됐다.

 

윤호필 박물관장 금번 발굴조사가 귀중한 연구자료인 만큼 유적에 대한 다양한 자연과학분석을 실시하여 심도 있는 발굴보고서를 발간하겠다.”고 밝혔다.


정대교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