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5-31 00:45:00

[경북농업기술원] 경북 환경에 적합한 천혜향 재배기술 개발에 박차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10.06 13:01   

- 농업기술원, 천혜향 성숙기 토양수분관리 현장실용 연구 중간평가회 개최 -
- 최적의 토양수분량 찾는다

(6-2)천혜향_성숙기_수분관리_연구(2).jpg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지난 5일 구미 옥성면에 위치한 만감류 재배농장에서 천혜향(만감류)의 성숙기 토양수분 관리방법을 선발하기 위한 중간평가회를 개최했다.

 

천혜향은 과실모양이 예쁘고 달콤한 맛으로 일반 소비자에게 고품질 만감류로 알려져 있어 우리나라에서 만감류 중에서 한라봉 다음으로 재배면적이 넓으며 최근 경북에서도 재배면적이 증가하고 있다.

 

이날 중간평가는 착색이 좋고 당도가 높은 고품질의 천혜향 과실을 생산하기에 적합한 토양수분 관리 방법을 구명(究明)하기 위한 현장 실증 연구이다.

 

천혜향은 4월에 꽃이 피고 열매를 맺어서 이듬해 1~2월에 수확하는 만감류(늦게 익는 감귤류)이다.

 

일반적으로 열매가 커지는 시기에는 많은 양의 토양수분이 요구되지만 착색이 시작되는 성숙기에 접어들면 신맛을 감소시키기 위해 관수량을 크게 줄여 물 관리를 해야 한다.

 

또 과실 성숙기의 관수량은 재배지의 토양(토질)에 따라 다르고 과실품질과 나무 생육에 최적의 토양수분량을 찾을 필요가 있다.

 

이에 천혜향의 과실성숙기 토양수분관리 연구를 통해 달고 맛있는 고품질 과실생산기술을 확립해 농가 현장에 신속히 보급할 계획이다.

 

특히, 천혜향 토양수분 관리기술은 구미시농업기술센터와 함께 현장 실용 공동 연구에서 도출한 결과를 재배 농가에 바로 적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기후변화와 관련해 경북 내 만감류 재배면적이 증가하면서 천혜향 재배기술을 현장실증 연구를 통해 확립해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재배 경쟁력을 높이는데 힘쓰겠다고 전했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