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2-12-09 18:02:03

[경북소방청] 수확철, 농기계 사용‘아차’하는 순간 사고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09.27 10:05   

- 경북소방, 농기계 안전사고 예방 당부 -
- 70대~80대 사망사고 가장 많아 -
- 농기계 사용 증가에 따른 안전사고 증가 -

(5-2)농기계_안전사고_주의(2).jpg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수확철 농기계 사용이 늘어나면서 안전사고예방을 위해 농업인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8월말 기준 농기계 안전사고 통계분석 결과 이송환자는 420(사망 24·부상 396)이 발생했다.

 

농기계별 사망자는 경운기 14(58%), SS7(29%), 트랙터 3(13%)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708(20%), 806(35%), 605(40%), 503(13%), 90·40대가 각 1(8%) 순이었다.

 

특히, 농기계별 사상자 대비 사망자 분석 결과 SS기가 41%(사상자 17/사망 7), 트랙터 5.8%(사상자 52/사망 3), 경운기 4.2%(사상자 334/사망 14) 순으로 SS기가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치사률이 훨씬 높게 나타났다.

(5-1)농기계사고.jpg

대부분의 농기계의 경우 탑승자가 외부에 노출돼 있어 전복·추락사고가 일어났을 때 농기계에 압사되는 경우가 많아 경사로·좁은길 운전 시 주의가 더욱 요구된다.

 

수확철 농기계 안전사고 주된 이유는, 조작 미숙 등 운전 부주의, 음주·과속 등 안전 수칙 불이행 등이다.

 

농촌 사회 고령화로 인해 농부들 대부분의 연령이 높아 근력·민첩성·반응속도 등이 떨어져 사고 발생 가능성이 더 높아진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소방본부는 시기적으로 수확이 시작되는 9월부터 농기계 사용이 증가하면서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아져 농업인들의 농기계 사용 행동요령 등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농기계 사용 행동요령으로 작업 전·후 농기계 안전점검 경사로 ·좁은길 등 ·밭 출입 시 주변 안전확보 작업에 적합한 복장과 보호장구 착용 작업 간 적절한 휴식 농기계 음주운전 엄금 교차로에서는 반드시 신호 준수 농기계 등화장치(반사판) 작동 농기계 동승 금지 등이 있다.

 

이영팔 소방본부장은 농기계 사고는 부주의, 안전수칙 미 준수로 많이 발생하는 만큼 사고예방을 위해서는 운전자 스스로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농기계 점검을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