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2-12-09 19:15:02

[경북도청] 다문화가정 자녀들, 재능 살려 글로벌 인재로!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09.26 11:27   

- 경상북도 주최, 제9회 전국 다문화가족자녀 이중언어대회 개최
-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본선에 오른 20명 치열한 경연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지난 24()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제9회 전국 다문화가족자녀 이중언어 대회를 개최했다.

 

이중언어대회는 다문화가정 자녀들이 부모나라의 말과 한국어를 동시에 구사할 수 있는 능력을 평가하는 대회로, 2009년부터 경상북도 내 다문화가정 자녀를 대상으로 대회를 개최해 오다가, 2014년부터는 전국대회로 격상하여 올해 9회째를 맞이했다.

 

동영상심사로 진행된 예선에는 전국 15개 시도에서 총 66명이 참가하여 초중고등부로 나눠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예선에서 참가를 신청한 부모나라 언어는 중국어(46)가 가장 많았고 베트남어(10), 따갈로그어(5), 일본어(2) 7개국 언어였고, 이중 본선 진출자는 20(초등부 15, ·고등부 5)으로 중국어 등 4개국 언어로 열띤 경연을 벌였다.

 

이들을 심사할 심사위원은 외국어 관련학과 교수 및 관계기관 인사, 결혼이민여성 통번역사로 구성되었으며, 참여자들의 문장력과 발표력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7-1)이중언어대회_대상(유현아).JPG

본선 경연결과 올해 영예의 대상수상자로 경북 경산시 정평초등학교 2학년 유현아(초등부)학생이 여성가족부장관 상을 받았고, 최우수상은 경북 포항시 오천고등학교 3학년 최묘정(중고등부), 충남 계룡시 엄사초등학교 5학년 장연아(초등부)학생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7-2)전체사진(이중언어대회).JPG

한편, 경상북도는 다문화가족 자녀들이 두 개의 문화와 언어를 구사하는 강점을 강화하기 위해 도 다문화가족지원기금을 활용하여 이중언어캠프를 운영하고 있는 한편, 학습부진을 막기 위해 자녀 학습지원 및 진로지원사업, 모국어로 가르치는 학습지원사업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대회를 통해 부모님 나라 언어와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갖고, 이중언어 재능과 다문화 감수성을 키워 세계를 무대로 당당한 주역으로 성장하기를 기원하며, 우리 도는 다문화가족 자녀를 위한 정책개발에 더욱 힘쓸 것이다라고 밝혔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