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2-12-09 19:17:36

[경북의회] 경북도의회 건설소방위, 울릉도 주요 사업 현지 확인 실시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09.26 11:18   

- 울릉공항 및 울릉소방서 건설현장 현지확인 후 현장 간담회 추진

경북도의회_건설소방위원회 현장 방문 사진1 (2).jpg

경상북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위원장 박승직)는 지난 21() 포항·경주 태풍피해 복구 현지 확인에 이어 22()부터 23()까지 12일 일정으로 울릉도 현지 확인을 실시했다.

 

이번 현지 확인은 울릉도 접근성 개선을 위해 ‘25년 개항을 목표로 사동항 일원에 건설 중인 울릉공항 건설현장과 울릉소방서 신축현장의 공사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울릉도에 근무하고 있는 소방공무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추진됐다.

경북도의회_건설소방위원회 현장 방문 사진1 (1).jpg

울릉도에 입도한 첫날 22() 오전에 건설소방위원회는 먼저 울릉공항 건설현장을 방문해 공사 관계자로부터 공사 진척상황을 보고받고, 여름철 마다 되풀이되는 태풍피해로 인해 공사가 지연되지는 않는지를 점검하면서, ‘25년 개항에 차질이 없도록 공사추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울릉일주도로 재해복구사업 현장을 방문해 복구진행 상황을 점검한 후 울릉소방서 신축 공사 현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상황을 보고받았다.

경북도의회_건설소방위원회 현장 방문 사진1 (3).jpg

또 이튿날인 23()에는 울릉119안전센터 방문해 열악한 환경에서 울릉군민과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는 소방공무원들에게 격려품을 전달 한 후 간담회를 실시하여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했다.

 

박승직 건설소방위원장(경주)12대 전반기 건설소방위원회의 첫 현지확인 일정으로 경북 유일의 도서(島嶼)지역인 울릉도를 방문한 것은 울릉공항 건설과 같은 대형 국책사업이 진행되고 있어서이기도 하지만, 내륙지역에 비해 태풍 등으로 인한 자연재해의 위험이 크기때문에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균형발전 차원에서라도 울릉도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이 확대 될 수 있도록 건설소방위원회가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