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2-12-09 19:14:40

[경북농업기술원] 잦은 강우, 태풍 후 감나무 탄저병 방제 철저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09.19 12:19   

- 이상 기후로 인한 잦은 비바람과 태풍으로 추가 약제방제 필요 -

(13-2)감나무_탄저병(2).jpg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상주감연구소)은 지난 8월 이후 잦은 강우와 태풍으로 인해 감나무 탄저병의 확산 우려가 커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탄저병은 감 재배지 어느 곳이든 발생하는 병으로 수확기까지 발생하며 어린 가지와 과실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피해를 입은 나무는 조기에 과실이 낙과되며 상품성이 전혀 없다.

 

감 탄저병은 전염원이 많은 포장에서 비가 자주 오고 고온 다습한 해에 발생이 심하다. 습도가 85% 이상으로 높고 평균기온이 26정도일 때 최적의 발병조건으로 주로 어린가지나 과실에 빗물에 의해 전염된다.

(13-1)감나무_탄저병(1).jpg

주로 병원균이 감염 후 7~10일 후 검은색의 작은 깨알 같은 병반이 과실 표면에 산발적 또는 군집으로 나타나고 병반부위가 함몰된다.

 

만약 탄저병이 발병됐다면 병든 전염원을 철저히 제거한 후 통풍과 채광을 좋게 하여야 하고 적용약제를 살포하고 겨울철 전정시 병든 가지는 철저히 없애야 한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