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2-12-09 17:06:07

[경북도의회] 경북도의회 의원 및 사무처 직원, 태풍 피해복구에 힘 보태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09.16 11:12   

- 포항 수해 현장에서 태풍 피해 복구 작업 80여명 참여

태풍_피해지역_복구_지원2.JPG

경상북도의회(의장 배한철)는 지난 15일 도의회 의원을 비롯한 사무처 직원 8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태풍 힌남노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포항 지역의 수해 복구작업에 힘을 보탰다.

 

이 날, 피해복구 활동은 지난 13일 경상북도 동부청사에서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비상연석회의를 개최하여 포항 태풍피해복구지원을 위한 대책을 강구하고 피해지역의 조속한 복구를 위해 전직원과 복구지원 활동에 나섰다.

 

도의회는 태풍으로 피해가 발생한 지난 7일부터 도내 23개 시·군 도의원들이 지역별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포항, 경주지역의 태풍피해 현장을 찾아 조속한 복구를 위해 힘을 모으는 한편, 포항시 및 경주시를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복구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태풍_피해지역_복구_지원1.JPG

한편, 초록회(경북도의회의원 배우자 모임)13일 정춘라 회장를 비롯한 회원과 직원 30여명이 포항시 남구 대송면 송동리 일원에서 침수주택 가재정리, 환경정리 활동을 펼치면서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복구작업에 참여한 도의원 전원과 의회사무처 전직원들은 포항시 오천읍 오어사 인근 상가 피해지역, 동해면 침수주택가, 도구해수욕장과 대송면 행정복지센터 소재지 일원 등 피해지역에 분산하여 가재도구 세척, 토사작업, 배수작업 등 피해복구 작업에 힘을 보탰으며, 피해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기원했다.

 

배한철 도의회 의장은 태풍으로 인한 심각한 피해로 아픔을 겪고 있는 수재민들의 현실이 너무 가슴아프다.”피해지역이 조속한 시일내 정상화가 될 수 있도록 도의회 차원에서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