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2-12-09 19:08:25

[경북도청] 다가오는 한가위 벌초·성묘... 진드기 조심하세요!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09.02 00:22   

- 경북도, 쯔쯔가무시증 등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
- 피부노출 최소화, 기피제 사용, 예방수칙 준수로 감염병 예방 -

(8-2)털진드기(매개체).png

경상북도는 추석을 앞두고 벌초·성묘를 할 경우 산이나 풀숲에 서식하는 진드기에 의한 쯔쯔가무시증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산과 들에서 서식하는 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대표적인 가을철 발열성 질환으로 캠핑, 등산, 야생식물 채취, 감 따기, 농작업 시 발생할 수 있다.

 

대부분 추석 전후에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특히 벌초나 성묘 때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쯔쯔가무시증 환자 수: 전국 675, 경북 15(‘22. 8. 31. 기준)

 

쯔쯔가무시증은 1~3주 잠복기를 거쳐 두통, 발열, 오한, 발진, 근육통,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기관지염, 폐렴, 심근염, 수막염 증세를 보이며, 털진드기에 물린 부위에 1cm 크기의 가피(검은 딱지)가 형성된다.

 

감염 초기에 적절한 항생제 치료 시 회복이 가능해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의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

사본 -경북도 진드기 매개체 유형_1.jpg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 잠복기를 거쳐 고열(38~40),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감염병으로 예방백신이 없고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 있다.

 

올해 경북에서는 13명의 환자가 발생해 4명이 사망했다.

SFTS 환자 수: 전국 101(사망 12), 경북 13(사망 4) (‘22. 8. 31. 기준)**

사본 -경북도, 참진드기 주요 흡혈 부위_1.jpg

이에 진드기 매개 감염병 다발생 5개 시군의 사업 담당자를 대상으로 감염병 예방 사업 활성화를 위한 현장 지도를 시행했으며, 지역 주민 홍보 강화를 위해 진드기 주의 표지판을 시범 제작해 9월 중 예천군 소재 등산로에 시범 설치하는 등 선제적 감염병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

(8-1)진드기_예방_포스터.png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작업복(긴팔·긴바지, 모자, 토시, 장갑, 양말, 목수건, 장화) 착용 풀밭 위에 앉거나 옷 벗어 놓지 않기 기피제 뿌리기 귀가 후 즉시 샤워하기 옷 분리 세탁하기를 준수해야 한다.

 

박성수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추석 명절, 성묘나 벌초 등 가을철 농작업 시기가 도래하면서 진드기 매개 감염병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우려된다.”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해 건강한 추석 명절을 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