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5-31 01:12:14

[경북도의회]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 조례안 및 동의안 심사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08.29 22:20   

- 자치경찰제도 홍보,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적극적 대처 요구 -

제334회 임시회 기획경제위원회  사진.jpg

경상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이춘우)는 제334회 임시회 기간인 지난 25일 기획경제위원회를 열어 소관 실국 조례안 및 출연동의안을 심의의결 했다.

 

이날 상정된 경상북도 자치경찰사무와 자치경찰위원회의 조직 및 운영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관련해서는 자치경찰의 의무와 역할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가 집중됐다.

 

박성만(영주), 최병근(김천) 의원은 자치경찰이 시행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지역 주민들은 자치경찰이 있는지도 모른다.”고 지적하면서, 자치경찰을 홍보하고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자치경찰정책을 발굴하라고 주문했다.

 

이선희(청도), 이형식(예천) 의원은 자치경찰제 시행 후 자치경찰사무를 담당하는 경찰 및 공무원 등에게 후생비 지원이 대폭 늘었다.”고 지적하면서, 민생과 직결되는 현안 및 정책 발굴을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 청년정책관실 소관 출연 동의안 심사에서 기획경제위원들은 출연기관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기관운영의 효율성 향상 등을 주문했다.

 

김창혁(구미), 박용선(포항) 의원은 지역 청년창업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펀드는 그 취지는 동감하고 있으나, 향후 회수되지 못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기업 선정, 관리 등을 철저히 하라.”고 당부했다.

 

김진엽(포항), 최병준(경주) 의원은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이유는 그들이 지역에서 계속 생활할 수 있도록 하여 인구 소멸을 막기 위한 것이다.”면서 청년들이 정주할 수 있는 여건 마련을 위해, 사회·문화 인프라 구축 사업 등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강만수(성주), 김대진(안동) 의원은 경상북도 북부권 청년창업지원센터 민간위탁 기관 선정을 위해서 기존 수탁업체의 성과 및 새로 공모를 신청하는 기관의 운영계획을 면밀히 분석해서, 최적의 수탁기간을 선정하여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이춘우(영천) 기획경제위원장은 출연 동의안이 의결되면 집행부에서 예산 편성·집행 후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는 경우가 일부 확인된다면서, “이번 출연금은 총 4년간 지원하도록 되어있는데, 중간중간 운영성과를 확인하고, 그 성과가 미흡하면 출연 여부를 재검토 하는 등 관리감독에 만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