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6-17 19:06:35

[상주] 제430주년 임란북천전적지 충렬사 제향 봉행

정대교 기자    입력 : 2022.06.07 11:46   

- 임란왜란 당시 희생한 호국선열들의 숭고한 뜻 기리며 -

제430주년 임란북천전적지 충렬사 제향(20220604)-11.JPG

상주시(시장 강영석)와 상주충렬사발전위원회(위원장 성우제)는 지난 64() 임란북천전적지 충렬사에서 배향 문중의 후손과 유림 및 각 기관단체장,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430주년 충렬사 제향을 봉행했다.

 

이날 제향에는 초헌관에 강영석 상주시장, 아헌관에 송상윤 상주향교 원임전교, 종헌관에 박봉수 박 걸 후손 대표가 봉행하였고, 특히 호국선열들에 대한 사죄의 의미로 상주시 일본인회에서 조화를 보내왔으며, 일부 회원이 참석했다.

 

임란북천전적지는 임진왜란 당시 조선의 중앙군과 상주의 향병 800여 명이 왜군의 선봉 주력부대 17천여 명과 전투를 벌인 호국성지이자, 임란 당시 공식적인 관군과 의병의 최초의 격전지이다.

 

충렬사에는 그 당시 순국한 윤 섬, 권 길, 김종무, 이경류, 박 호, 김준신, 김 일, 박 걸 공과 무명열사의 위패가 모셔져 있으며, 1993년부터 호국 선열들의 순국일인 음력 425일을 양력으로 변환한 64일을 제향일로 하여 매년 봉행하고 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호국 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북천전투에서 순국하신 호국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는 뜻깊은 장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정대교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