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2-12-09 19:09:53

[기고문] 교통사고 예방의 시작은 방어운전이 최고!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05.11 11:26   

교통사고 예방의 시작은 방어운전이 최고!

 

정선관 공검소장.png

공검파출소장

경감 정선관

 

코로나 감염자의 감소로 거리두기 제한이 해제되고 가정의 달 5월이 되어 주말이면 나들이와 여행을 하는 시민들이 많아졌다.

 

이동거리를 불문하고 자동차를 이동 수단으로 하다 보니 교통사고가 늘어나는 것도 사실이지만 부주의에서 비롯되는 것인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교통사고는 어느 운전자 하나만 잘한다고 피할 수 있는 것은 아니므로 위험한 순간을 회피하기 위해서는 방어운전을 잘 하여야 한다.

 

방어운전은 사고의 가능성이 있는 것을 피하거나 위험을 미리 짐작하여 주의깊게 운전하는 것을 말한다.

 

실제 자동차를 도로에 몰고 나가면 초보운전자, 난폭운전자도 만날 수 있고 갑작스런 눈비와 같은 기상악화와 고라니와 같은 야생동물의 출현, 누워있는 취객 그리고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려는 범죄꾼도 만날 수 있으므로 교통사고의 당사자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더욱 방어운전을 해야 한다.

 

운전을 잘한다! 라는 의미는 먼 거리를 1시간 이상 단축시켜 빨리 도착한다거나 운전자 스스로 만들어 놓은 위험상황을 잘 피하였다는 의미가 아니라 내가 아무리 잘해도 타인에 의해 발생된 교통위험을 회피하고 주유된 기름을 절약하는 의미까지 포함된 의미이다.

 

또한 방어운전은 사고만 피하는 소극적인 개념이 아니라 그 위험을 예견하여 피하고 다른 운전자에게도 위험신호를 알려주는 적극적인 운전인 것이다.

 

그럼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방어운전은 어떻게 해야할까? 첫째, 안전한 공간확보가 중요하다.

 

브레이크를 밟을 땐 여러 번 나누어 밟는 것이 좋다. 급브레이크를 밟으면 오히려 추돌당하기 쉽기 때문이다.

 

앞차를 따라갈때는 전방 4-5대 차의 상황을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며 충분한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전방의 차가 화물차이거나 불완전한 적재물을 실은 차라면 뒤따르지 않거나 추월해 가는 것도 바람직하다.

 

차의 옆을 통과할 때도 충분한 공간을 만들어주면 갑자기 차선 변경하는 차와의 접촉사고를 피할 수 있다.

 

둘째, 양보하는 느긋한 마음을 가지고 운전을 한다. 신호등이 없는 교차로에서는 평소보다 느긋하게 양보한다. 특히 뒤따르는 차가 대형화물차라면 교차로에서 신호를 지킨다고 급브레이크를 밟아 정지하는 것은 추돌당하기 쉬우므로 흐름을 잘 파악해야 한다.

 

셋째, 예측하는 운전을 한다. 신호교차로에서도 위반하는 자동차가 있으며 무단보행하는 어른과 뛰어가는 어린이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또한 진로변경시에는 여유있게 방향지시등을 켠다. 갑자기 켜고 들어간다면 뒷차의 운전자는 충분히 대비를 하지 못하게 된다.

 

무엇보다 도로에서는 속도와 교통흐름에 주의하는 것이 좋다.

 

최고속도 100KM 도로에서 운전자의 60km 저속 진행은 법에는 저촉되지 않지만 자칫 추돌사고를 유발 할 수 있는 것과 같다.

 

이제부터 자동차 운전시에는 여유와 양보 예측 그리고 방어운전을 하면서 안전운전 하길 바란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