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5-31 01:32:52

[종합] 동물권행동 카라, 울진 산불 피해 지역 생태 복원 활동 나서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03.29 14:43   

울진 화재 발생한 이래 지금까지 5차례 피해 동물 구호 활동 전개
울진읍 호월리 일대 생태 복원에 피해 지역 주민과 시민 봉사자 참여
생명을 살리는 씨앗과 야생동물 먹이 공급

동물권행동 카라, 생태복원 활동 사진1.jpg

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전진경, 이하 카라)가 지난 24일 경북 울진 산불 피해 현장인 호월리 일대에서 시민 봉사자 및 지역 주민과 함께 생태 복원을 위한 씨앗 뿌리기와 야생동물 보호를 위한 먹이 주기 활동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34일 울진군 북면에서 큰 산불이 발생한 이래 카라는 피해를 본 반려동물, 농장동물 등을 위해 5차례에 걸쳐 산불 피해 현장 구호 활동을 진행해 왔다.

 

특히 이번 6차 구호 활동은 산불로 인해 서식 환경이 파괴되며 직접적 피해를 본 것으로 예상되는 야생동물을 위한 것으로 근본적인 생태 복원에 주목한 활동이다.

 

6차 구호 활동으로 카라는 시민들과 함께 24일 오전 1130분경 울진읍 호월리에 집결해 산불 피해 현장에서 산수유 묘목 30그루, 방풍, 더덕, 산천도라지 모종 총 380, 씀바귀, 개똥쑥, 더덕 등 채소 씨앗 50만립을 준비해 심고 도토리, 땅콩, 수수 등 야생동물 먹이를 공급했다.

 

이날 봉사자들의 반려견도 참가해 씨앗과 곡물이 든 가방을 메고 숲을 산책하며 활동에 동참했다. 씨앗을 심던 현장 인근에서는 고라니도 발견됐다.행사에 참가한 한 시민은 산불 피해가 난 곳에 들어서며 너무나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오늘 씨앗을 뿌리는 작은 활동이었지만, 야생동물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보람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카라 고현선 활동가는 산불로 인해 산에서 살던 모든 생명이 피해를 봤다. 오늘의 활동이 다시 숲이 형성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하며, 먹고 자고 쉴 삶의 터전이 사라진 야생동물에게도 작게나마 도움과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물권행동 카라, 생태복원 활동 단체사진2.jpg

참고로 그동안 카라의 울진 산불 피해 현장 구호 활동으로· 1차 지원 : 울진군 동물보호센터 유실·유기동물 대피처 마련 활동· 2차 지원 : 울진 시민 대피소 방문 조사 후 반려동물 사료 지원 및 화재 피해 동물 구조 진행· 3차 지원 : 추가 반려동물 사료 지원 및 화재 피해 동물 구조 진행· 4차 지원 : 화재로 죽은 소, ‘소원을 포함한 사망한 동물 장례 진행 및 화재 피해 동물 구조 진행, 울진군 동물보호센터 운영 정상화 지원· 5차 지원 : 화재 피해 주민의 마당개 환경 개선 지원· 6차 지원 : 생태 복원을 위한 모종 심기, 씨앗 뿌리기 및 야생동물 먹이 공급을 지속적으로 구호활동을 펼쳐왔다.

 

한편 사단법인 동물권행동 카라(웹사이트http://ekara.org)는 동물들의 권리를 대변해 활동하는 시민단체로 직접적인 구조와 돌봄 활동부터 교육과 문화, 법과 제도 개선 활동을 체계적으로 전개하며 동물이 부당하게 착취당하지 않는 사회로의 변화를 추구하기위해 설립된 단체이다.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이며,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