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2-12-09 17:30:22

[경북소방청] 9박10일간 울진삼척 산불과의 사투... 드디어 주불 진화 완료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03.14 00:42   

- 산불피해 2만여ha, 연인원 3만6천여명 투입, 단비가 큰 도움 -
- 경북도, 조속한 피해 복구와 주민생활 안정 총력 기울여 나갈 계획 -

울진삼척 산불화재5.jpg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31309시에 지난 341117분경 울진군 북면 두천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910, 213시간의 사투 끝에 주불진화가 완료 됐다.

20220312_14.jpg

13일 새벽부터 내린 비는 마지막 불길을 잡는 데 큰 도움이 되었으나 산불이 다시 발화하거나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크고 작은 불씨를 꼼꼼하게 정리하는 잔불 진화 및 뒷불감시로 전환됐다.

울진삼척 산불화재3.jpg

산불진화에 연인원 36,379명의 진화인력과 헬기 679, 진화차 342, 소방차 2,422대의 진화장비가 투입되었으며, 하루 평균 3,600명의 인력과 68대의 산불 진화헬기가 투입된 셈이다.

울진삼척 산불화재6.jpg

이번 산불로 2923ha(울진 18,463ha, 삼척 2,184ha)의 산림과 주택 351동 등 748개소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하였으며, 이로 인하여 3,529세대 5,563명이 대피하였고, 219세대 335명의 이재민이 발생 하였다.

 

울진에서 발생한 이번 산불은 역대 단일구역으로서 가장 큰 산불로 험준한 지형과 지난 겨울부터 계속된 가뭄에 울창한 소나무림이 땔감이 되어 강한 바람을 타고 날아가듯 빠르게 확산되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난 34일 오후 210분에 산불 3단계가 발령되자 울진군수로부터 통합지휘본부를 인수받아 산불진화 현장을 지휘하여 도 내 전 시군의 가용자원을 동원 산불진화에 총력을 기울였다.

 

그러나, 순간 풍속 초속 20여 미터의 강풍으로 산불이 확산되어 강원도 경계를 넘어서자 채 5시간도 지나지 않은 저녁 7시에 지휘권을 산림청장에게 이양되었고, 또한 밤 10시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재난사태를 선포하였다.

20220312_16.jpg

경북도는 산불로 인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자 피해시설 복구와 주민생계 안정을 위한 특별재난구역 선포, 그리고 도 단위 특수 진화대 신설을 건의 하였으며, 대피자와 이재민 안정을 위하여 현장지원단을 울진군에 설치하는 등 산불피해 수습 및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다행히도 이번 산불에 인명피해 없이 진화작업을 완료할 수 있었던 것은 재난시 국민행동요령에 따라 통제에 잘 따르는 수준 높은 시민의식 덕분이라는 평가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제부터는 피해복구에 매진해 집과 일터를 잃은 도민들에게 지방중앙 정부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실히 증명해드려야 할 책무가 있다, “그동안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특히 한걸음에 달려와 산불진화에 사투를 벌인 진화대원과 자원봉사자들께 깊이깊이 감사드린다.”고 하면서, “또한, 피해 주민이 온전하게 일상생활 및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조속한 피해복구와 주민생활 안정에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덧붙여 말했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